4 그 때에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보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하늘에서 양식을 비 같이 내리리니 백성이 나가서 일용할 것을 날마다 거둘 것이라 이같이 하여 그들이 내 율법을 준행하나 아니하나 내가 시험하리라.
13 저녁에는 메추라기가 와서 진에 덮이고 아침에는 이슬이 진 주위에 있더니
14 그 이슬이 마른 후에 광야 지면에 작고 둥글며 서리 같이 가는 것이 있는지라 / 출애굽기
(잠언30:8) 나를 가난하게도 마옵시고 부하게도 마옵시고 오직 필요한 양식으로 나를 먹이시옵소서


홍해를 건넜던 이스라엘 백성들은 애굽에서 가져 나온 음식이 점점 동이나자 내일에 대한 두려움이 쌓이기 시작합니다. 삶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가 채워지지 않자, 그들은 과거 애굽에서 먹던음식을 그리워하며 하나님을 원망했지요.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의 필요와 고통의 소리를 외면하지 않고 만나와 메추라기 떼로 인간이 상상할 수 없는 방법과 자원으로 그들의 필요를 채우시는 기적을 만드셨어요. 하늘에서 내리는 양식으로 그들이 하늘을 바라보며 살아가야 했듯이 나의 양식을 위해 염려함보다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이 하실 일을 기대하길 원하셨지요.

하루에 충분히 먹을 음식을 거두고, 남기지 말라고 명하셨는데 하나님의 원리에는 관심이 없고 채우는 것에만 집착한 사람들은 남긴 음식 모두를 썩어 버리게 되었지요. 우리의 욕망, 욕구는 끝이 없고 그것이 채워질 때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됨을 고백하지요.
하나님이 채우실 때는 우리가 그분의 원리와 방법을 따르길 원하세요. 그러나 우리는 더 많은 것을 가지려고 우리가 오늘 생활하기에 충분한 것에 감사하지 못하고 손해 보는 것을 두려워 하며, 나누는 것을 꺼려하고 있지 않습니까? 안식일은 쉼을 가지며, 하나님의 거룩한 날로 구별하지 않고 좀 더 많이 가지려고, 노동하거나, 소비하고 있지 않은지 살펴보세요

나에게 오늘의 기적인 일용할 양식에 감사해 보세요. 하나님을 구하며 바라볼 때 우리의 쓸 것을 채워주시는 분임을 고백해 보세요. 그분이 채우신 것들을 가지고 그분의 원리 대로 순종할 때 오늘의 기적을 매일의 삶 속에서 경험하실 것입니다.

아기부에서 영아부로 등반하는 친구들... 나름 정들었는데... 다들 많이 컸구나^^


사랑하는 아내와 귀한 가정을 이루고, 세상에 사랑을 전할 귀한 딸과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 것인지... 이것이 매일의 기적임을 잘 깨닫고 행복의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그리고 감사한 마음으로 주변에 베풀 수 있도록... 기도하는 마음으로...


신고
Posted by 어복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